최첨단 국제물류단지, 2020년 용인에 생긴다

  • 작성자 관리자
  • 등록일
  • 조회수 135
조감도
용인 국제물류4.0 조감도 (용인시 제공)

 

 

오는 2020년까지 경기도 용인에 첨단 국제물류단지가 들어설 전망이다.

경기도와 용인시가 10일 도청에서 ㈜용인중심, ㈜KT&G, ㈜퍼시스, GS건설㈜, ㈜교보증권과 용인 국제물류 4.0 조성 및 투자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.

용인 국제물류단지는 처인구 고림동 일대 97만5376㎡ 부지에 용인중심 등이 3500여억원을 투자해 조성하며, KT&G, 퍼시스 등이 입지할 예정이다.


용인중심은 조만간 물류단지 지정계획 승인을 신청한 뒤 본격적인 조성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.

도와 용인시는 물류단지 조성으로 5000여명의 고용창출과 1조500여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특히 수도권 남부의 부족한 물류 SOC(사회간접자본) 확충을 통한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.

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용인시는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 처리와 입지기업 유치를 지원하고, KT&G와 퍼시스·GS건설은 투자·건설을 담당하거나 물류단지에 입지하게 된다.

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지사와 정찬민 용인시장, 이종태 퍼시스 대표이사, 박봉서 KT&G 부동산 개발실장, 이상기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이사, 강정명 용인중심 대표이사, 이성준 교보증권 투자금융본부장 등이 참석했다.

남 지사는 “국제물류 4.0은 물류시설 부족과 난개발,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팔방미인이 될 것”이라며 “물류는 3D산업이라는 낡은 인식이 있지만, 경기도는 첨단혁신 기술을 통해 미래유망산업으로 변화시켜 나가겠다”고 강조했다.

정 시장은 “첨단 물류단지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는 의미가 가장 크다”고 설명했다.

 


수원=이성재 기자 gado444@viva100.com  

출처 - 브릿지경제 http://www.viva100.com/main/view.php?key=20180410010003563